제목
매화도
조회수 1690
파일첨부

진일심춘불견춘(盡日尋春不見春)
망혜답편롱두운(芒鞋踏遍壟頭雲)
귀래소념매화후(歸來笑拈梅花嗅)
춘재지두이십분(春在枝頭已十分)


종일토록 봄을 찾아 해맸건만 봄은 보지 못하고
짚신이 닳도록 산 위의 구름만 밟고 다녔네
지쳐서 돌아와 뜰 안에서 웃고 있는 매화향기 맡으니
봄은 여기 매화가지 위에 이미 무르익어 있는 것을


- 남송의 유학자 나대경(나대경)이 지은 <학림옥로> 권6 중에서 -

- 김영호(한국병학연구소장)님이 보내주신 시를 임수정이 옮겨적음 -



매화도.jpg

* 위 <매화도>의 저작권은 주리안 박(Julian Park)님에게 있음을 밝힙니다.


 

이전글 [인문학당 수강기] 한자의 기원 제1강(2/15) 수강기 / 전민해
다음글 '우리 역사를 배우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