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리 이원익은 왕실의 종친이었던 태종의 아들 익녕군 치의 4세손으로 태어났다. 1569년에 급제한 이후 선조・광해군・인조 3대에 걸쳐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공직생활을 수행하였다. 영의정을 여섯 번, 비상상황의 총책임자였던 도체찰사를 네 번 역임하였으며, 세 번의 전쟁, 세 번의 반란, 일곱 번의 전염병, 다섯 번의 가뭄을 극복해낸 철저한 현장중심의 실천적 행정가이자 경세가였다. 조선 최대의 위기라 일컬어지는 임진왜란 중에는 뛰어난 중국어실력으로 대명 외교를 원활하게 진행하고 이순신과 곽재우 등 뛰어난 장수들을 발굴하고 직접 군수물자를 모으는 등 전란의 현장을 종횡무진하며 혁혁한 공로를 세워 호성공신의 칭호를 내려받았다. 전후의 피폐해진 백성들의 살림과 민심을 살펴 불합리한 세법을 개혁하고자 대동법을 추진하는 등, 국가의 안위를 보존하고 백성의 안민을 추구하는 일에 탁월한 전문성을 발휘하였으며 국난의 한 가운데에서 혼신의 힘을 바치는 열정적인 지도자였다.
  • 65년의 공직생활 중 44년을 재상으로 지냈고 뛰어난 능력을 지녔던 행정가였지만 평생의 재산은 두어칸 짜리 오두막이 전부였으며, 직접 돗자리를 짜서 끼니를 잇기도 하였다. 청렴하지 않으면 신뢰를 쌓을 수 없고, 신뢰가 없으면 어려움을 해결할 수 없다는 그의 청백리 정신은, 임금과 조정은 물론이고 일반 백성들에게도 널리 알려져, 그의 등장만으로 백성들이 안심하였으며, 비록 당파성이 다르다할지라도 그의 존재만으로 정통성과 신망을 얻을 수 있으니 세 번의 임금이 바뀌는 동안 매번 영의정으로 추대되었다.

    다산 정약용은 목민관 이원익의 행적을 기리며 찬탄하길 “이 한 사람으로서 사직의 평안함과 위태로움이 달라졌고, 이 한 사람으로 백성의 여유로움과 굶주림이 달라졌고, 이 한 사람으로 왜적의 진격과 퇴각이 달라졌고, 이 한 사람으로 윤리도덕의 퇴보와 융성이 달라졌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원익은 지나칠 정도로 자신의 공을 드러내려하지 않는 성품이었고, 사후에 자신을 기리는 그 어떤 형식도 추구하지 말라는 유훈을 남겼기에 후대에 널리 알려지기 어려웠고 정당한 역사적 평가를 받지 못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인재상이 누구인가 고심할 때, 정무능력과 청렴함을 겸비한 실존인물로 매번 복기되고 있으며,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우리 역사의 진정한 위인(偉人)이다.